메뉴영역 건너뛰기 링크

컨텐츠 바로가기대메뉴 바로가기

현재위치

HOME | 이슈 & 뉴스 | 코리아넷뉴스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성명 “북 미사일 발사 강력 규탄”
2017.02.17

한·미·일 외교장관이 16일 독일 본에서 3국 외교장관회의를 갖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북 경고 메시지를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대신(왼쪽),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가운데)과 윤병세 외교장관.

▲ 한·미·일 외교장관이 16일 독일 본에서 3국 외교장관회의를 갖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북 경고 메시지를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대신(왼쪽),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가운데)과 윤병세 외교장관.

한·미·일 3국이 북핵 위협의 시급성과 엄중성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지난 12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포함 도발적 행동을 강력히 규탄했다.

윤병세 외교장관, 렉스 틸러슨(Rex Tillerson) 미국 국무장관, 기시다 후미오(岸田 文雄) 일본 외무대신은 'G20 외교장관회의'가 열린 독일 본에서 16일 3국 외교장관회의를 갖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북 경고 메시지를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3국 장관은 성명에서 "북한이 자신의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명시적으로 금지하는 다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노골적으로 무시하고 있다"며 "북한의 12일 탄도미사일 시험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국가들이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와 2321호상의 모든 의무 및 공약을 완전하고 효과적으로 이행하도록 하기 위해 공조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의 유엔 안보리 제재 위반 행위들이 국제사회의 더욱 강력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북한이 금지된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식(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manner)으로 포기해야 한다"며 "북한이 이러한 길을 통해서만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인정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공동성명에서 틸러슨 국무장관은 동맹국인 대한민국 및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공약이 확고하게 유지되고 있으며 여기에는 모든 범주의 핵 및 재래식 방어 역량(nuclear and conventional defense capabilities)에 의해 뒷받침되는 확장억제를 제공한다는 공약이 포함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윤 장관은 "북한의 핵무장을 막기 위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국제사회가 과거와 차원이 다른 시급성을 갖고 북한의 핵개발에 대한 단합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기시다 외무대신은 “이번 북한의 미사일 도발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이전과 차원이 달라졌다”며 "더욱 강력한 대북제재·압박을 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미·일 3국 장관들은 자국의 대북정책 대표들이 북한 핵·탄도미사일 도전에 대한 협의를 조만간 가질 것을 공동성명에 명시했다. 이와 함께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3국간 안보협력 제고, 유엔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 세계 비확산체제의 수호 및 북한의 모든 추가 위반행위에 대한 단호한 국제적 대응 견인을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하나 코리아넷 기자
사진 외교부
hlee10@korea.kr

게시물이동

이전글
한국요리 조리법 시리즈: 곰탕
다음글
피겨 스타들이 미리 전한 ‘평창의 감동’

담당부서 : 해외문화홍보콘텐츠과 (Tel : 044-203-3338 | Fax : 044-203-3595)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